본문 바로가기

어설픈 글쓰기

신앙의 방식을 따라하지 않 신앙의 방식을 따라하지 않기사람은 각기 다른 환경과 시간속에서 살아간다. 누군가는 새벽을 깨우고 새벽부터 하루를 시작하고 누군가는 저녁에 일상을 시작하기도 한다. 흔한 말 중에 새벽기도 후에 잠을 자면 은혜를 까먹는다라는 말이 있다. 그 시간에 말씀 보라는 것이다. 목회자는 새벽기도를 갈 수 없거나 가지 않는 사람도 있다는 기억함으로써 새벽기도가 신앙의 잣대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 (누군가는 아침으로 하루를 시작하지만 누군가는 저녁으로 하루를 시..
지금, 현실에서의 하나님, 성경의 하나님 현실속에서 나를 보니 그리고 내 삶 속에서 행하신 하나님의 흔적을 더듬으려니 희미하고 불확실한 것처럼 느껴진다. 그런 하나님을 믿으려니 신앙이란 것이 캄캄한 동굴에서 등불 하나를 들고 있는 것처럼 되어버린다. 그러나 신앙은 그런 것이 아니다.나의 하나님이 아닌 성경의 하나님을 생각해야 한다. 나의 하나님에 집중하니 내 모습, 내 죄에 가려 진짜 하나님을 보지 못한다. 성경의 하나님은 어떠한가 나의 이해와 논리로 가릴 수 없다. 그분은 밝히 드러내셨다..
사역이란 어떤 것인가? 사역이란 어떤 것인가?사역 使役)1. 사람을 부리어 일을 시킴. 또는 시킴을 받아 어떤 작업을 함.기독교인에게 흔히 사역은 목회자가 하는 일을 뜻하거나 직분자가 맡아서 하는 일들을 떠올리곤 한다.그러나 내 인생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 특히 내 뜻과 계획과 상관 없이 맡겨진 일, 하게 된 일도 사역의 다른 형태 중 하나이다.그리스도인은 내가 하고 있는 일이 하나님께서 내게 맡겨주신 일이라는 인식과 더불어 내가 하게 된 일에 나를 불러주셨다는 소명 의식..
동성애는 정방향의 사랑이 아니다  동성애 이슈가 뜨거운데 내 생각은 이렇다. 동성애 성향을 띈 사람이 생각하기에 선천적이던 후천적이던 정방향의 사랑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동성애 자체가 그릇된 사랑이라고 본다. 동성애는 중독과 같이 죄성에서 비롯한 하나의 부산물과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중독이나 동생애나 같은 선상에 있다고 본다. (이 말은 끊기 어려운 것이란 의미다.) 따라서 선천적인 동성애자이건 후천적인 동성애자이건 중독자가 중독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필요하듯이..
신학은 진리를 담는 그릇이다. 성경은 진리이다. 신학은 진리를 담는 그릇이다. 이 그릇에 모든 것을 담을 수는 없다. 신학을 공부 하는 것은 누군가가 이해한 진리를 공부하는 것이다. 신학은 진리를 탐구하는 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통로일뿐 진리 자체는 아니다. 훌륭한 신학도서는 성경을 더 알고 싶게 하고 그로 하여금 과거의 하나님이 현재도 살아계시며 역사하신다는 것을 깨닫게 하며 소망케 한다.
교회에서는 정치 성향도 내려놓아야 한다.  신앙의 고백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지체됨을 확인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그 고백이 있을 때 교회는 비로소 세상 속에 있는 교회의 존재를 되새기게 된다. 그 고백을 잊지 않고 확인하는 시간이 바로 함께 모여 예배하는 시간이다. 그러나 이렇게 한 교회의 지체됨을 저해하는 요소, 분열시킬 수 있는 잠재 요소가 있다. 바로 공적인 자리에서 예배의 자리에서 정치에 대한 이야기, 정당에 관한 사견..
기독교 가정에서의 부모의 역할 여름 방학은 수련회 시즌입니다. 1년 중 교역자들이 가장 바쁘다는 시기입니다. 규모가 있는 교회들은 장소를 빌려 자체적으로 수련회를 열고 규모가 작은 교회는 수련회(캠프) 전문 단체들이 주최하는 수련회(캠프)에 참여합니다. 주일학교는 자체적으로 준비하거나 총회 혹은 어린이 전문 선교단체에서 기획한 것으로 성경학교를 진행합니다. 믿음이 있는 교회에 출석하는 어린이, 청소년들의 부모들은 기대합니다. '내 아이가 조금이라도 변했으면 좋겠다.' '하나님을 ..
디제잉 워십과 예배 음악 예배를 분류한다면 공 예배, 회중 예배, 개인 예배, 영적 예배(삶의 예배)로 할 수 있을 것이다. 회자되고 있는 디제잉 워십을 예배로써 인정하고 예배로 부른다면 성격상 회중 예배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회중 예배가 예배 참여자의 연령대에 따라 사용되어지는 음악이나 노래(소위 찬양)가 공 예배와 다를 수 있다는 것까지는 인정하고 수긍하는 바이다.그러나 어디까지나 경계는 있다고 본다. 그 경계는 개인적으로 보편성이라고 생각한다. 보편적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