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amGa's Blog :: '화이트리본밴드' 태그의 글 목록




국내 크리스천 음악 장르에서도 주류가 있고 비주류가 있는듯하다. 특별히 락, 힙합, 댄스를 비주류 장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각종 음원 사이트 순위를 살펴보면 대부분 워십곡들이나 CCM의 범주에 있다 하더라도 발라드로 분류할 수 있는 곡들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이로 보건대 국내 크리스천 음악 시장에서 락 음악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인듯하다. 웬만한 음악적 고집이 없다면 이 일을 꾸준히 이어갈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화이트리본밴드는  세 번째(EP 앨범까지 합하면 네 번째) 정규 앨범을 들고 나왔다. 2집을 발매하고 거의 2년 만이다. 이 일에 대한 고집과 끈기가 없었다면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싶다.


이제부터 인상 깊었던 곡 이야기를 시작해보고자 한다. 첫 번째 트랙인 Overture는 굉장히 어두운 느낌으로 시작된다. 두 번째 트랙인 타이틀 곡 '위대한 로맨스'는 첫 번째 트랙과 이어지는 곡이다. 화이트리본밴드 다운 곡이라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부분은 백그라운드 코러스였다. 시원한 일렉기타의 연주도 좋았지만, 뒤에서 받쳐주는 멤버들의 코러스는 백미 같다고 할까? 세 번째 트랙 'We Shout'은 좀 과격한 노래다. 우린 외친다는 제목처럼 힘이 넘치는 곡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We Shout 타서 재가 될 때까지 우리는 이 사랑을 외쳐" 개인적으로 가장 깊었던 곡은 네 번째 트랙인 'Praise God'이다. 웨스트민스터 소요리문답에서 영감을 얻은 이 곡은 개인적으로 화이트리본밴드가 그동안 발표한 곡 중에서 가장 신선했다. 그동안 랩이 들어가 있던 곡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 곡엔 무려 랩이 있다. 후렴구인 Praise God의 멜로디가 무척 맘에 드는 곡이었다. 이외에도 수록된 대체로 곡들이 '잘 나왔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성도 있는 곡들인 것 같다.


앨범 외적으로는 여러모로 잘 다듬어져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전 앨범들이 다소 거칠고 투박하게 느껴지고 약간은 답답한 사운드였다면 이번 앨범들보다 거칠지만 깔끔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음악을 담는 기술이 더 고급스러워졌다고 할까? 듣는데 거슬리는 것이 없다.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다.


앨범 전체를 들어보면 나는 이러이러하지만 주님의 사랑은 그것보다 크시기에 그 사랑에 근거해 살 수 있다는 고백이 밑바탕이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분의 사랑'이란 주제가 이리 저리로 흩어질 수 있는 개성이 강한 곡들을 하나로 꿰어 주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음악은 강하지만 결국 그 음악의 주체가 되시는 분은 주님이시라는 것을 나타내고자 했던 것은 아닐까 싶다. (그 이야기들은 앨범 부클렛에 잘 나와 있다. CD로 구매한 사람만이 그 이야기를 볼 수 있다.)


화이트리본밴드의 많은 곡들은 시끄럽다. 이번 앨범도 시끄럽다고 하면 시끄럽다고 하면 시끄럽다고 할 수 있는 곡들이 많다. 그러나 앨범을 듣고 "시끄럽네.."라고만 생각 한다면 그들의 겉만 보는 것이다. 그들 안에는 열정이 있다. 그리고 그 열정은 다름 아닌 하나님을 향한 열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을 향한 그들의 열정은 "We Shout" 곡의 가사처럼 그들을 잠잠할 수 없게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기다리길 잘했네"





Posted by RamG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사운드워십 - 하나님의 꿈 (2월)
과거 디사이플스의 리더로 유명한 천관웅 목사님이 개척하신 뉴사운드교회에서 나온 앨범입니다. 천관웅 목사님의 목소리가 담긴 앨범을 기다렸던 분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앨범.



옹기장이 9집 - 복음으로 돌아가야 할 때 (3월)
2006년 라이브 워십 앨범과 2009년 20주년 라이브 앨범이 발매됐었지만, 정규앨범은 나오지 않고 있었는데 6년만에 정규앨범이 발매됐었습니다. 이번 앨범은 부활절 칸타타 형식으로 제작되었죠.



마커스 - S.A (3월)
마커스 커뮤니티에서 나온 에세이 앨범입니다. 다른 음반들과는 달리, 포토에세이북이 들어있습니다. 참신한 시도가 눈에 띄는 앨범이었습니다. 선물용으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드는 앨범.



I am Melody (4월)

재즈 피아니스트 곽윤찬과 나얼, 서영은, 정엽 등 대중가수들이 함께한 찬송가 편곡 앨범입니다. 많은 분들이 선물로 구매했을 법한 앨범.




예수전도단 Praise Leader Vol.3 윤주형 - Wait for the Lord (4월)
예수전도단의 프레이즈 리더 시리즈 앨범입니다. 이번엔 과거 예수전도단 서울 화요모임의 찬양인도자였던 윤주형 목사님의 솔로 앨범으로 나왔습니다.



디사이플스 - Free to Worship (4월)
디사이플스의 첫 싱글 앨범입니다. 다소 의외였던 앨범이었습니다. 주청 프로젝트와 함께 한 앨범이라 그런지 음악적으로 상당히 신선한 면이 곳곳에서 묻어나는 앨범입니다. 창작곡도 괜찮았던 앨범.



트리니티 2010 : 주리 2집 - 천번을 불러도 (5월)
축복의사람, 유은성이 떠난 트리니티뮤직의 2010년 앨범으로 제작된 주리 2집입니다. (실제로 본 주리 자매님의 가창력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트리니티뮤직의 영향력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듯 한데, 앞으로는 어떤 앨범이 나올지 궁금해지네요.



조수아 클래식 2집 (5월)
2007년 조수아 5집 이후 3년만입니다. 옛 곡들을 리메이크한 앨범한 앨범입니다. 조수아라는 이름만으로도 주목하게 되는 앨범이라고 할 수 있을듯...




화이트리본 밴드 2집 - We W!n (5월)
작년 1집 앨범 이후 생각보다 일찍 2집 앨범이 나왔습니다. 1집 보다 더 나은 완성도... 이런 앨범이 많이 나와줬으면 하는 앨범.





강찬 4집 - 십자가 (6월)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강찬 전도사님의 4집 앨범입니다. CCM 남성 보컬리스트 중에 매력있는 목소리를 갖고 있는 분이죠. 많은 트랙이 담겨 있기도 한 앨범.




마커스 라이브 워십 3집 - 아도나이 (6월)
1,2집에 이은 3집. 1,2집보다 더 나은 완성도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마커스 커뮤니티에서 어떤 앨범이 나올까요? 궁금합니다.




레위지파 - 리바이츠 어웨이크닝 (6월)
개인적으로 상반기 베스트 앨범으로 꼽고 싶은 앨범입니다. 스캇 브래너 목사님의 음악성은 정말 뛰어난 것 같습니다. 만약 라이브 앨범이 나온다면 주저없이 구입할 것 같네요.




120 성령의사람들 라이브 워십 2집 - Worship (6월)
1집에 비해 다소 아쉬운 앨범이지만, 그래도 120 성령의사람들 만의 색깔이 잘 담겨져 있는 앨범 같습니다.




이 외에도 상반기엔 많은 앨범들이 나왔죠~
개인적으로 주요 앨범으로 꼽고 싶은 앨범들만 언급해봤습니다.

최근에 작성한 CCM 관련 글 5
갓피플, 아이폰용 레위지파 1집 어플리케이션 제작
찬미워십 3집 "Amazing" 발매소식
김도현 3집 "Shalom"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
마커스 라이브 워십 3집 - 아도나이 (2010)
2010 제10회 호서 CCM 페스티벌

Posted by RamG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갑다!
화이트리본밴드 2집... 정규앨범 1집이 나온지 1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2집이 발매되었습다. 화이트리본밴드 2집이 반가운 이유는 시간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 국내 기독교 음반시장 때문에 그렇습니다. 수년째 국내 기독교 음반시장의 큰 맥은 워십 앨범과 발라드 앨범 위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락 기반의 화이트리본밴드는 반가울 수 밖에 없는 팀입니다.


정규 앨범의 상식을 깨다.
보통 정규 앨범이라고 할 때, 무엇을 떠오르시나요? 저는 트랙수가 떠오릅니다. 적어도 10개의 트랙이 존재하는 그런 앨범이 정규 앨범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화이트리본밴드 2집도 자연스럽게 10개 이상의 곡이 수록될 줄 알았지만 아니었습니다. 의외로 9개 트랙임을 보고 앨범을 들어보지도 않고 왠지모를 아쉬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요. 하지만 앨범을 듣고난 뒤에 '아... 이래서 트랙수가 적었구나...' '이런 구성이라면 트랙수가 적어도 나쁘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짜임새 있는 구성
개인적으로 아무리 많은 곡이 수록되어 있는 앨범이라 할지라도 구성이 좋지 못하면 좋은 앨범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데, 화이트리본밴드는 구성이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빠른 템포의 첫 곡인 '내가 가진 것'은 앨범의 포문을 여는데 제격인 것 같았고, 이어지는 'We Shine!'도 화이트리본밴드만의 색깔이 잘 담겨져 있는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특히 떨리는 보컬이 그렇습니다 :) - 마치 캠퍼스 워십 1집의 '말씀하시면'을 떠올리게 되는 세번째 트랙인 '주님 나를 부르신다면'의 배치는 절묘하다고 할까요? 앨범 중간에 쉬어가는 느낌이 들었던 곡이었습니다. 앨범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곡이라고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Instrument 트랙인, 'System Down'은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트랙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이어지는 곡들 또한 화이트리본밴드만의 느낌으로 채워져 있어서 지루하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습니다.

감상포인트, 가사...
화이트리본밴드 2집의 감상포인트를 꼽자면. '가사'를 꼽고 싶습니다. 1집에서 좋았던 부분은 바로 참신한 가사 덕분이었는데, 2집 역시 참신한 가사들로 채워져 있었습니다. 특히나 "Jesus Fereak"은 이 앨범의 절정(?)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탄에게 선포하는 "Jesus Freak"은 음악만큼이나 강렬한 인상을 줍니다. 개인적으로는 "그 날이 와도"의 가사가 가장 좋았습니다. 소망 없는 것 같은 상황 속에서도 여전히 그 분 때문에 소망이 있음을 선포하는 가사는 힘이됩니다.

이번 앨범은 단점을 찾기 힘든 앨범이었습니다. 1집 앨범의 단점이었던 사운드 문제도 보완되어 1집보다 완성도를 더한 것 같습니다. 앨범 전체적으로도 흠잡을 것 없이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2010년 상반기 기독교 음반 중 가장 좋았다고 하고 싶은 앨범입니다. 앞으로 3집은 어떤 모습으로 찾아올지 기대되는 앨범이었구요.


앨범아트 : ★★★★☆ (4.5) 
사  운 드 : ★★★★☆ (4.5)
음      악 : ★★★★☆ (4.5)
종      합 : ★★★★☆ (4.5)   




"앞으로도 계속 앨범 활동을...."











Posted by RamG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24 17:27 신고

    DC*B와 Chris Tomlin이 연상되는 소품들이 눈에, 아니 귀에 띄더군요 :)
    사인CD네요 ㅎㅎㅎ

랜 기다림 끝에 화이트리본밴드 정규 1집이 출시되었다.
화이트리본밴드는 그동안 여러 앨범을 공개했지만, 이번 앨범(하나님의 등대)을 공식적인 1집 앨범으로 발매했다.

개인적으로 화이트리본밴드를 알게 된건 약 2년 정도 된 것 같다. 2006년 공개된 미니음반 1집에서 "하나님의 등대", "예수 하나님의 아들"이 인상깊었는데 그때부터 "화이트리본밴드"를 기억하게 되었다. 본격적으로 화이트리본밴드에 관심을 끌게 된건 작년에 CD로도 발매된 EP 앨범(Wh!te Pra!z)부터다.

사실 이전에 발매된 "Wh!te Pra!z" 앨범을 정규 앨범으로 소개해도 큰 손색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트랙 수가 조금 적긴 했지만, 그전에 공개했던 앨범과는 달리 홈레코딩에 스튜디오 작업을 더했고, 트랙 구성에 있어서도 충분히 퀄리티 있는 앨범으로 발매되었기 때문이다.

1집 "하나님의 등대"는…
1집 "하나님의 등대"는 그동안 화이트리본밴드의 흔적을 축약한 앨범이다. 미니음반 1집 (Lighthouse)부터 미니음반 3집(행복한 조연)까지 화이트리본밴드를 아는 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들을 위주로 구성한 앨범이다. 그렇다 보니 이전부터 화이트리본밴드의 음악을 들었던 사람들에게는 베스트 앨범처럼 다가오는 것도 사실이다. 달리 말하자면 이전 앨범과 비교했을 때, 큰 변화와 새로운 시도는 보이지 않는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화이트리본밴드를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는 자신들을 어필하기에 충분한 앨범인 것 같다.

예배와 록(Rock)
'예배의 영을 가진 록 밴드'를 표방하는 화이트리본밴드의 이번 앨범은 밴드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예수 하나님의 아들", "그는 왕" 같은 노래들의 가사는 예수님을 찬양하고 높이는 예배의 가사로써 쓰였다. 그러나 음악은 일반적인 예배곡들과 달리 록을 입었다. 때문에 그 고백들이 다른 예배곡들에 비해 새롭게 다가온다. 평범함을 탈피했다고 하면 될 것 같다.

참신한 가사가 돋보이는…
수록된 곡들의 가사를 보면서 상당히 참신하다고 느껴졌다. 크리스천이 이 땅에 살아가야 할 모습을 노래한 "하나님의 등대"나 예배, 선교적 마인드를 담은 "아프리카에는", 우리 영광이 끝나는 곳, 거기서 주 영광이 시작된다("우리 영광이 끝나는 곳")는 표현, 지친 이에게 힘을 불어주는 "넌 할 수 있어", 닳아 없어질 때까지 나는 주 위해 살리라는 고백의 "재"를 비롯해 여러 곡의 가사는 '이런 가사가 나올 수 있나' 싶을정도로 평범하지 않고, 참신하게 다가온다.

마커스 스튜디오에서…
과거 공개된 앨범들이 홈레코딩만을 거쳐 조금 투박했다면, 이번 앨범은 "마커스 라이브 워십 1집", "에녹 싱글앨범", "IS IT", "함부영 1집"을 프로듀싱하고 "마커스 라이브 워십 2집"의 뮤직 디렉터로 그리고 이전 EP 앨범에서 보컬 레코딩을 도왔던 마커스 스튜디오 임선호 프로듀서의 도움을 받아 좀 더 정교하고 깔끔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다만, 기존에 갖고 있던 소스를 배제하고 모든 것을 새로 시작하였다면 시간이 좀 더 소요되었더라도 이전에 공개되었던 앨범에 비해 좀 더 완성도가 높지 않았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이다.

이트리본밴드란 이름으로 어느덧 3년이 지났지만 이제 막 정규 1집을 발매한 이들, 이들의 음악은 CCM을 즐겨듣는 이라면, 지나치지 말아야 할 앨범이다. 유독 특정 장르에 편중되어 있는듯하고 좁아 보이는듯한 크리스천 음악계에 앞으로 어떤 발자취를 남기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는 앨범이다.

별점
음악 : ★★★★    (4)
자켓 : ★★★★    (4)
속지 : ★★★★☆ (4.5)
종합 : ★★★★    (4)   

한줄 평
"그동안의 수고가 빛을 발하다"

Posted by RamG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있는 화이트리본밴드 정규 1집이 예약판매에 들어갔네요.
클럽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아래 주소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화이트리본밴드 공식 싸이월드 클럽 : http://club.cyworld.com/wrb


Posted by RamG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