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설픈 글쓰기

교회에서는 정치 성향도 내려놓아야 한다.

 신앙의 고백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지체됨을 확인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그 고백이 있을 때 교회는 비로소 세상 속에 있는 교회의 존재를 되새기게 된다. 그 고백을 잊지 않고 확인하는 시간이 바로 함께 모여 예배하는 시간이다. 그러나 이렇게 한 교회의 지체됨을 저해하는 요소, 분열시킬 수 있는 잠재 요소가 있다.


 바로 공적인 자리에서 예배의 자리에서 정치에 대한 이야기, 정당에 관한 사견을 말로 표현할 때이다. 한국의 보수 기독교의 대형교회 목사님들은 이 부분에 상당히 관대하다. 적극적이다. 왜 그럴까? 아마도 상당 부분 가시적인 혜택을 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익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진보 기독교의 교회도 규모가 다를 뿐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 같다. 그래서 더 적극적으로 말하고 비슷한 정치 성향을 가진 성도들과 함께 정치적인 사상을 공유한다. 그런데 교회에서는 정치 성향을 밝히는 것은 좋지 않은 것 같다.


 물론 기독교인들 개개인은 정치를 무시해서는 안된다. 내 안의 정치 성향을 말해야 한다. 그럼 어떻게 말할 수 있을까? 선거 때 표로 말하면 된다. 그 이후의 일은 국민으로써는 정치인들에게 맡기고 감시자의 역할로써 또 신앙인으로써는 기도로써 하나님께 말씀드려야 한다. 주께서 말씀하신 하나됨을 힘써 지키는 것 쉽지 않다. 내 자신의 정치 성향도 하나님의 말씀 앞에 내려놓아야 한다. 정치가 말씀보다 높아질 수도 없고 높아서도 안되기 때문이다.

태그